Egloos | Log-in


아기 음식 알레르기 5편 - 계란 알레르기도 바이바이!

첫째의 첫돌 무렵 확진받았던 아기 음식 알레르기 중,
우유 알레르기, 좀더 정확히 말하면 소 우유 단백질 알레르기는
다행히 세돌 반 무렵에 테스트 결과 음성 반응이 연달아 나와 재도입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 (4편)!

그리고 이제는 계란 알레르기, 니 차례다! ㅎㅎ;
4편에도 간단히 썼지만, 지난번 우유 알레르기 두 번째 테스트 시에, 계란도 첫 번째로 음성이 나왔었다.
그러니 이제 두 번째 음성만 나오면 계란도 슬슬 재도입이 가능해 질 것이리라!!
그래도 일단은, 당시 우유 재도입 중이었어서, 두번째 테스트는 대략 2개월 반 후로 잡게 되었다.

2015년 3월 7일 = 계란 첫 번째 음성 (Prick Test + 3일 패치 테스트)
2015년 5월 30일 = 계란 두 번째 음성 (Prick Test + 3일 패치 테스트 + Test Labial)

계란 '재도입'을 확정지을 두 번째 테스트에서는,
기존에도 했던 Prick Test (해당 음식물을 묻혀 찔러보고 40분 후 피부 반응 검사),
3일 패치 테스트 (해당 음식물을 등에 묻혀놓고 3일 뒤 피부 반응 검사) 외에도,
Test Labial (Test de Provocation Labial) 이라는 것을 같이 했다.
Labial이 '입술의' 라는 뜻인데, 실제로 보기에는, 정확히 입술보다는, 입술에서 볼 안쪽의 점막에 계란을 묻힌 것으로 보였고,
여튼 그러고나서 일정 시간 후, 반응을 살펴보는 테스트였다.
심하면 입술, 볼, 턱 등등 붓고 그런다던데 ㅠㅠ 그러나 다행히 모든 테스트가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고
그래서 이제 계란 재도입도 시작을 하게 되었다


계란 재도입도, 4편의 우유 재도입과 비슷하게, 천천히, 소량에서 조금씩 늘려가며, 3일 간격으로 계란이 들은 음식물을 주는 방법으로 이루어졌다.

1) 시작은 '계란'이 들어간 비스킷 류의 일반 크기 시판 과자의 1/4 조각으로. = 3일 간격으로 2번
사실 많은 과자들에 "대두 레시틴 (soy lecithin)" 이 들어있는 경우가 많은데 ㅠㅠ
다행히 일부 브르타뉴 특산물 계란 과자에는 대두는 들어있지 않았다.
(의사 선생님도 gateau sec breton 으로 추천해주심)
딱히 과자 브랜드를 추천받은 건 아니지만, 이 과자가 동네 슈퍼에서 쉽게 찾아져서 이걸로 진행했다.

2) 같은 과자를 1/2 조각으로 = 마찬가지로 3일 마다 한번씩, 두 번 줬음
3) 과자 1개 x 2번
4) 과자 (1+1/2)  x 2번
5) 과자 2개 x 2번
비스킷이지만, 과자가 얇아서 목이 메이지도 않고, 계란이 들어가 부드럽고, 달달하고 맛있었는데,
아이는 처음 먹어보는 이 계란 과자를 그리 좋아하지 않았다 -_-;;;
그래서, 나중에는 2개씩 먹이느라 힘들었다.
-"과자 먹어!" -"과자 안 먹어, 밥 먹을거야!" .. 뭔가 반대로 된 느낌 제대로 ㅋㅋ

다행히 과자가 개별 포장이 되어있긴 했지만, 그래도 한 봉에 4개 정도였나 들어있었었고, 뜯으면 빨리 먹으라고 써있어서, 이 때 나도 과자 많이 먹었음..;

6) 그 담에는 적어도 200도 이상에서 30분 이상 구운, 계란이 들어간 과자, 빵 류를 3일 간격으로 한달 동안 줘야 했는데 (양은 원하는 만큼! ), 시판 과자에는, 이게 몇도에 몇 분 이상 구워졌는지를 알 수가 없으니....
그래서 3일마다 빵을 구웠다;;;;;;;;
처음엔 정말 번거로웠지만 그래도 계속 해 보니 괜찮았다;
다만 이 때에 아침 식사로 계란이 들어간 빵을 나도 엄청 먹었던 기억이... ^^;;;
덕분에 과자도 먹고, 빵도 계속.. ㅋㅋㅋㅋ -_-;

거진 2달 동안의 이 과정을 무사히 마쳤다.
다행히 이렇게 서서히 계란이 들어간 과자를 주는 동안, 특이한 반응은 보이지 않았었고,
그래서, 의사선생님께 전화를 드려 경과를 말씀드리니,
그럼 이제 됐다며 계란을 줘도 된다는 거다!

근데, 내가 너무 미심쩍어서;;;; 아니, 계란이 들어간 과자나 빵을 준 거지, 계란 자체를 줬던 건 아니니까..
그래서 괜찮다는데도 오믈렛이나 계란 후라이, 삶은 계란은 바로 못 주겠더라;;;;
사람 마음이란게... 게다가 난 소심하기도 하니... -_-;;;
그래서, 그 이후에도 "3일"이라는 주기를 제법 지키면서, 새로운 제품들을 줘 봤고,
그렇게 반응이 없는 또다른 한 달이 지나니, 나도 제법 마음이 놓이게 되었다 ^^;;
아이도 오믈렛도 좋아하고, 삶은 달걀도 좋아하니까. 뭔가 문제가 있었다면, 몸이 반응을 하든지 해서, 음식을 싫어하지 않았었을까.


그래서 이렇게 계란도 무사히 재도입이 되었고,
계란 알레르기와도 작별인사를 하게 되었다!! 이런 종류의 작별인사는 환영임.
그러나, 아직 끝은 아니다 ㅠㅠ
양성반응이 계속되는 <대두>가 있으니...
그럼, 나중에 6편에서 또 이어서 쓰도록 하겠습니당// ^^

참, 내가 느끼기에는 우유에 비해, 계란 재도입은 뭔가 더 수월하고 짧게 진행이 된 것 같았는데,
알레르기 정도와 반응에 따라 재도입 진행 방법이나 처방이 각기 다를 터이니,
꼭 전문의와 상의 하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아
!!!! ;)

by iazen | 2017/02/21 22:51 | 일상 Ma vie | 트랙백 | 덧글(0)

블랙 스완(2010) - 화려한 무대 뒤 험난한 투쟁

블랙 스완 (Black Swan)
2010년에 나왔으니 나온지는 꽤 되었고, 포스터도 굉장히 많이 봤었고,
게다가 당시 나탈리 포트만의 수상 소식도 많이 들었었지만, 무슨 내용인지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
그냥 단순한 발레 영화인건가 하고 봤는데, 그게 전혀 아니더라!!!!
사실 예전에는 포스터를 언뜻 언뜻 봤었던지라, 별다른 감흥이 없었으나, 영화를 보고나서 이렇게 포스터를 자세히 보니, 이제서야 알 것 같다! (사실 이렇게 자세히 보기는 처음인 것 같다 ㅠㅠ 무섭구려)

처음 한 30분 간은 사실 좀 헷갈렸다.
이게 도대체 무슨 영환지.
무얼 말하고 싶은 건지.
유명 발레리나를 꿈꾸는 주인공의 성공담에 대한 건지,
아니면 '엄마의 꿈'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신을 찾는 자아찾기 영화인지,
이도 저도 아니면 뭘지,
도대체 감이 안 잡히는 거다.

그러나, 그냥 발레만 하다가 끝나는 영화라면, 그렇게 높은 평점과 찬사를 받지는 않았을 것이라 믿고 끝까지 보니,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영화였다.
초반에 시동이 걸리기까지 조금 오래걸렸다면, 이는 뒷부분의 스릴과 강렬함을 더해주기 위한 준비과정이었다고 할까.


중간 중간에는, 마치 공포영화로 장르가 바뀐 듯이, 날 섬뜩하게 하는 장면들도 다수 있었다;
사실 나탈리 포트만은 유명한 배우이기는 하지만,
막 그렇게 엄~청~난 배우라고는 지금까지는 딱히 생각해 본 적은 없었었다.
물론 항상 나온 영화들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주긴 했지만,
내가 본, 나탈리 포트만이 나왔던 영화들에서는, 나탈리 포트만이 아무리 연기를 잘 해주었더래도, 그 옆에는 항상 큰 비중을 차지하는 다른 한명의 배우가 곁에 있었었기에.

- V for Vendetta 에서는 V가 있었고.
- '고야의 유령'에서는 하비에르 바르뎀이.
- '레옹'에서는 장 르노.
- '클로저' 등에서도 다른 배우들이 많았고, 이 외 스타워즈, 토르 등등에서도 사실 메인 배우는 따로 있었으니까
(하긴 그러고보니 나탈리 포트만이 나온 영화를 또 그렇게 많이 본 것도 아니구먼;;; ㅎㅎ;; )

그리고 그런 생각을 완전히 바꾸어 준 이 영화, 블랙 스완.
정말 엄청난 내면 연기를 보여주었다.
한없이 갸냘프고, 부서질 것만 같은 그녀가,
블랙 스완으로 무대에 섰을 때에는, 정말 힘있고 강렬해 보였다.

반전도, 결말도 강렬했던 영화.


그러고보면, 발레리나든, 뮤지컬 배우든, 연기자든, 실생활과는 다를, 각본에의 모습을 무대에서 보여줘야 한다는 것은 정말 한없는 스트레스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무대에서는 정말 화려해보이고, 더없이 좋아보이지만, 그 연기를 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그런 모습.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연기해야할 때에는, 그동안은 나 자신은 죽이고, 그 다른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야 정말 진정한 연기를 보여줄 수 있을까.

특히 범죄자 같은 역할을 연기해야만 하는 사람이라면, 연기하는 동안만은 자신이 극악무도한 악마라고 생각하고 연기를 해야만 100% 몰입이 될 수 있을까?
이렇게 생각하니 연기자도 정말 극한 직업 같다..;
자신에 대한 자아가 정말 확고하게 서있지 않는 한은, 자신의 실제 성격과 반하는 역할은 연기하기가 어렵지 않을까.
그렇지 않는다면, 나중에 어떤게 실제 나였는지 헷갈리게 되지 않을까..
화려한 무대 뒤에, 험난한 내면 투쟁이 따르는 극한 직업.

by iazen | 2017/02/20 22:34 | 영화 Cinema | 트랙백 | 덧글(0)

오테이스트 - 컵밥(비빔밥) 후기

시장을 볼 때, 이런 종류의 새로운 걸 보면 차마 그냥 내버려 두지를 못하고 꼭 집어오는 나란 사람 -_-
그래서 이번엔, 지난번에 장 볼 때 집어왔었던 컵밥을 먹어 보았다. ㅎ_ㅎ
계산하려고 줄 서있다가 선반을 잘못 찾은듯 한 하나가 바로 옆에 있길래 그대로 장바구니 투입 ㅎㅎ
오!테이스트 - 컵밥 (비빔밥)
오테이스트라고.. 옆에 한국어로도 써 있는데...
영어만 보면 왜 난 자꾸 "제로 테이스트" 라고 보이는 걸까.....;;;
제로 테이스트.. 맛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_-;; ㅋㅋㅋ
집에서 정말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비빔밥이라니? 구미가 당기잖아. 그래서 먹어 보겠습니다앙.

조리 방법은 두 가지 :
- 전자렌지를 이용하는 방법
- 아니면 전자렌지 없이 뜨거운 물 만으로 조리하는 방법.
사진은 데우고나서 찍은 거라; 상자 아래쪽이 좀 축축

왠지 '전자렌지'라는 특수 기기(?)를 이용하면, 더 맛날 것 같아서, 전자렌지로 함.
뜨거운 물로 하면, 나중에 물 버리는 거도 귀찮고...
(해 먹고 나서 나중에 다른 후기들 보니까 전자렌지가 더 맛있다고 하는 것 같아 다행 ㅎㅎ)

전자렌지로 할 때도 뜨거운 물을 부어서도 할 수 있게 되어있는데
(뜨거운 물은 전자렌지에 더 적은 시간 동안 돌리면 됨)
뭐하러 번거롭게 뜨거운 물까지 끓여...-_-;
고추장 소스와 숟가락 꺼내주고, 그냥 찬물 투입 ㅎㅎ
이건 물 붓기 전에 ㅎㅎ

너무 많이 넣으면 밥이 죽처럼 되니; 기재된 만큼, 표시 선만큼 적당히 넣어야 되는데,
물을 부으면 쌀알이 자꾸 올라와, 내가 물을 적당량 넣은 게 맞는지 가늠하기가 쉽지 않음;;
극도의 집중력과 감이 필요함 ㅋㅋㅋㅋㅋㅋ

어쨌든, 그래서 써 있는 시간만큼 전자렌지 돌리고,
오, 인스턴트 음식 치고, 걱정했던 것 보다는 비주얼은 괜찮은 듯?
소스 넣고!
비비자!
밥이, 뭔가 스펀지처럼 날라가는 식감일까 살짝 걱정했었으나, 그냥 밥알 같았다!
근데 막 한국식 찰진 밥이라기 보다는, 밥알이 서로 그렇게 막 달라붙지는 않는..
그러니까, 그냥 여기 프랑스서 자주 먹을 수 있는 붙지 않는 쌀이라는 느낌....
햇반 같은 거 하면 막 쌀이 여기저기 달라 붙는데, 이거는 소스를 추가해서 그런 걸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햇반과는 달리 막 달라 붙지는 않는 느낌의 쌀이다.

처음 먹어보는 컵밥이라 좀 걱정했지만, 생각보다 맛있었다! ㅎㅎ
야채의 비중이 그렇게 많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간간히 씹히는 맛을 느낄 정도는 들어있다. (사실 소스맛이 대부분을 차지하지마는)
그래도 뭔가 부족해...
아! 계란 후라이 하나 해서 올려 먹으면 참 좋을 것 같다 ^---^

먹으면서, '양이 생각보다 많은 것 같네?' 라고 흐뭇해 하자마자,
바로 바닥이 보였다.. 흑 ㅠㅠ
알고보니 바닥에서 2 센티미터 가량이.... 빈 공간.... ㅠㅠㅠ
데우기 전에는 잘 몰랐는데, 데우고 나서 종이곽이 조금 물렁해지면서, 아래를 눌러보니, 빈 공간이 잘 느껴졌다 ㅠㅠㅠㅠ 흑 뭐 조리를 위해 이렇게 만든 거겠지? 그렇다고 말해줘....
난 끝까지 꽉 차있을 것이라 그냥 자연스레 생각했으나; 아니었음; ㅠ
그치만 양은 뭐, 컵라면이나 컵밥, 인스턴트 제품들에서 다 약간씩 아쉬운 게 양 아니겠어?
길어지는 글을 중간에 자르고자 사진을 하나 더 ㅋㅋ 오! 쌀은 국내산이네용!

어쨌든, 고추장 소스는 정말 비빔밥 소스. 괜찮았다.
간단한 걸 먹고 싶지만, 라면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건강해 "보이는" 것(?)을 찾는다면, 괜찮은 선택일듯 ㅋㅋ

맛있게 먹긴 했지만,
재구매 의사를 물어본다면...?
가격이 양에 비해 좀 비쌌기 때문에, 자주 먹을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생각날 때 가끔을 위해 한번 정도는 더 사다가 모셔둘 듯.. ㅎㅎ
한국에서는 2000원 안쪽으로도 구매가 가능한 것 같은데, 여기서 하나에 3.40유로 정도로 샀었던 듯 (두배!!?)
ㅠㅠㅠㅠ
그래도, 해외에서, 쉽게 한국 음식을 접할 수 있다는 것. 그거슨 정말 축복이니까 ㅎ_ㅎ

by iazen | 2017/02/17 01:45 | 냠냠 J'ai faim! | 트랙백 | 덧글(0)

[프렌치 팝] 싱싱한 Arcadian- Folie arcadienne

이번에도 나름 최신 노래!!! ㅎㅎ
라디오 듣다가 맘에 드는 노래가 나왔다.
간만의 신나고 흥겨운, 싱싱함이(?) 느껴지는 노래라,
여튼, 혼자 듣기 아까워서 ㅜㅠ 블로그로 가져옴!! ㅎㅎ
사실 블로그 조회 수치를 보면; 음악 카테고리는 거의 방문이 없지만 (글이 별로 없는 탓도 있지만;ㅎ) ㅋㅋㅋㅋ 뭐, 한 명이라도 듣는다면야 ㅎㅎㅎ


지난번 프랑스 The Voice 에서 가수 미카의 코치를 받았던 그 팀!
(그치만 요새 만화영화 빼고는 티비를 잘 안봐서 ㅠㅠ)
그러고보니 최근에는 점점 이런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신 가수들이 유독 많은 듯하다..
셋이 같이 살기도 한다던데.. 아직 더 큰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 터이니, 의견 차이나 불화 없이,
앞으로도 오랫동안 좋은 소식 들려주기를~
노래 제목은 : Folie arcadienne - 폴리 아르카디엔느
Arcadien의 원래의 뜻보다는, 그룹 이름이 arcadien의 영어식인 arcadian으로 봐서, 그냥 자기네 그룹같은, <자기네들이 가진 미친듯한 열정>을 나타내는 것 같다만 사실 잘 모르겠;; ^^;;;; 그래도 이게 젤 맞는 거 같아...
일단 해석은 그렇게 해서 올려봅니다아..;;;;;



Tu peux la trouver ancrée sur ma peau
Tous les soirs elle reprend des couleurs
Elle te fera péter les plombs
La folie Arcadienne


내 피부 깊숙히 자리잡고 있는 걸 볼 수 있을 거야
매일 저녁마다 빛을 발하며
널 미치게 할 걸
우리들의 미친듯한 열정이

Tu peux tomber dessus dans le métro
Elle se joue solo ou à plusieurs
Elle te fera parfois perdre la raison


지하철에서도 가끔 마주칠 수 있을 거야
혼자서도, 여럿이서도 할 수 있지
때론 정신줄을 놓아버리게 할 걸

Est-ce que tu ressens les pulsations
Tape, tape sur la caisse, fais résonner le son
Est-ce que tu sens monter la pression


심장이 뛰는 게 느껴지니
무엇이든 두드려 봐, 소리로 가득 채워 봐
분위기가 업 되는 게 느껴지니

Oh, oh
Folie Arcadienne
Celle que l'on aime
Celle qui nous éloigne de nos problèmes
Oh, oh
Folie Arcadienne
Celle que l'on aime
La seule et l'unique qui coule dans nos veines
Oh, oh, oh


오 오
아르카디아의 미친듯한 열정
우리가 좋아하는 그대로
모든 문제를 잊게 할 만한 그대로
오 오
우리들의 미친듯한 정열
우리가 사랑하는 그대로
내 몸 속을 흐르는 단 하나의 그 열정
오 오 오 ~~

15h du mat, le jour se lève
On se débriefe la soirée de la veille
Dans un after sur les bords de Seine
La folie Arcadienne
Un jam, deux concert, trois festivals
On mets le son, les basses à fond
Arcadian original
Au son de nos voix tout se mélange
C'est pas banal


오후 3시지만, 아침을 맞아 일어나
어젯밤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간단히 얘기도 나눠보고
그 담엔 센느강변에서
우리들의 미친듯한 열정으로
즉흥 연주 하나, 콘서트 두 개, 페스티벌 세 개
소리를 키우고, 최고조로 올려 봐
이게 우리 오리지날 아르카디안이지
우리 목소리와 모든 것이 어우러져
흔히 들을 수 있는 게 아니야

Est-ce que tu ressens les pulsations
Tape, tape sur la caisse, fais résonner le son
Est-ce que tu sens monter la pression


심장이 뛰는 게 느껴지니
악기를 두드려 봐, 소리로 가득 채워 봐
분위기가 업 되는 게 느껴지니

Oh, oh
Folie Arcadienne
Celle que l'on aime
Celle qui nous éloigne de nos problèmes
Oh, oh
Folie Arcadienne
Celle que l'on aime
La seule et l'unique qui coule dans nos veines

오 오
아르카디아의 미친듯한 열정
우리가 좋아하는 그대로
모든 문제를 잊게 할 만한 그대로
오 오
우리들의 미친듯한 정열
우리가 사랑하는 그대로
내 몸 속을 흐르는 단 하나의 그 열정

C'est une philosophie
Oui c'est un état d'esprit
La folie Arcadienne

이건 하나의 인생 철학
맞아, 이건 하나의 인생관이야
우리들의 미친듯한 아르카디아 열정은.

(가사 출처는 : Google Play Music에서! 다른 가사 웹사이트랑 차이가 나서 몇 군데 고쳤는데; 나머진 맞겠지 ㅎㄷㄷ)

by iazen | 2017/02/16 00:27 | 음악 Musique | 트랙백 | 덧글(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